투야

페이유 빔블 2 사용기.

크고작은컴퓨터들/주변기기

지난번에 DJI 오즈모 모바일 2 를 사서, 

여기저기 잘 사용할거라 생각했었는데, 안쓰고있다가,


이번에 여행을 가게되면서 여행 기록을 영상으로도 남기고싶어 중고나라에서 구매하게 되었다.


국내 정발 제품 13만원에 구매.

 

국내 정발 제품은 해외구매 제품과 동일한 박스에 정품 스티커가 붙어있다.



박스를 열면 가지고 다니기 편하게 이런 가방이 있고,



가방을 열면이렇게 구성품들이 있다.

중고제품이라 새제품과는 약간 다른 모습일수도.


구성품으로는 본체, 거치중 충전 케이블, Micro USB 케이블, 설명서등과 국내 워런티 카드가 있다.



추가로, 어디서도 못구하는 (아마?) 한쪽은 Micro5pin , 한쪽은 여러 젠더로 된 케이블이 있는데,


이건 이쪽에 Micro 5pin USB를 연결후 장착된 휴대폰을 충전하는데 사용한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맘에드는부분!

수평 조절도 잠그는형식이 아닌 늘리는형식.


조절부에는 

카메라 방향을 조정하는 조그버튼(조이스틱처럼)

전원버튼

사진촬영/녹화버튼

그리고 오른쪽에 페이유 앱에서만 사용가능한 줌 버튼이 있다.



후면에도 버튼이 하나 있는데 

두번 누르면 재정렬이 되고, 누르고있으면 화면고정(?) 이 되는 거다.



좋은점!! 

셀카봉처럼 이렇게 쭉 늘려서 쓸 수 있는데, 셀카봉처럼 늘려서 쓰다보니 다른 짐벌들과는 다르게

손을 멀리 안뻗고 원하는곳을 촬영할 수 있었다.



동봉된 삼각대(?) 로 이렇게 세워서 촬영도 되고.


타임랩스 촬영할때 참 유용했다.


완전 전문적이진 않지만, 흔들림 보정, 수평 보정등은

이렇게 흔들리는 차 안에서 찍은 성산 일출봉이 흔들리지 않고, 


약간 발걸음의 흔들림은 있지만, 그래도 나름 부드러운 영상을 만들어준다.


이정도면 영상기록용으로 남기는 브이로그로는 대만족 ㅎㅎ 



여행 다니면서 촬영해본결과 아쉬운점은,

가끔 전원 인가할때 수평이 제대로 맞지 않는경우가 가끔 발생했으며,(초기화로 해결 가능)

기본 아이폰 카메라 앱에서 줌 기능 사용 불가 (당연한거같지만) 정도였다.


다른 제품들과 차별성이 있는 길이 연장 기능은 

마치 셀카봉처럼 보이게 하는게 아쉽긴 하지만, 길이가 늘어난 만큼 팔을 덜 뻗어도 된다는점이 좋았다.


한꼬집의 전문적인 느낌을 가미할 수 있고, 

촬영각의 다양화를 할수 있는 셀카봉형 짐벌.


추천의사 : 한국이나 좀 큰 회사로 나오면 좋겠다. 중국거라 ... 

그게 없으면 초심자 짐벌은 무조건 이거 추천할듯.


재구매 의사 : 일단 고장날때까지 쓰고, 비슷한 신제품 나오면 신제품을 구매할듯.



끝.

부엘링 연착 보상 받기 #2.받을수 있을수도 ??

여행/정보


앞글 : #1. 돈안주려 발악하는 그들. https://bak2ya.tistory.com/312



8월 21일에 보낸 클레임 메일에 대한 답변이 왔는데....(9/10일)



뭐가 어떻게 되었다 한마디도 없이

이걸 다시 보내준다.


입력해봤자 안됨... ㅋㅋ 그래서, 


메일 보내준거 잘 받았다. 하지만, 입력 폼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

다른 방법이 필요하고 그걸 알려달라 연락달라고 보내면서,

한국에 항공사 분쟁에 전문적인 법률 자문 회사를 아는데, 

그 업체를 통하지 않고 잘 해결되길 바란다 하며 클레임을 한번 더 보냈다.


몇일을 기다렸지만, 아무 연락이 없었고,



9월 21일.


국제전화 7분을 써가면서 연락을 했다.

(준비물 :영어(잘안들림), Booking Code등.)


im calling for delay compensation 부터 해서 이야기를 해가는데,

너네 입력 폼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 내가 몇번을 컴플레인을 했는데 답변도 없고,

탑승자가 3명이니 그에 대한 보상 3명 * 250 EUR 를 받고싶다.


다시 폼을 보내주겠다. 하길래,

 아니 내가 너희한테 전화한 이유는 너희 폼이 정상 작동 하지 않아서이다.

그러니 다른 방법으로 이야기 하자 라고 했다.


그랬더니 일단 알았고, 다시 담당 부서에서 메일을 보내주겠다. 확인해 봐라 라고 하고 전화 마무리.



그리고 한동안 아무 메일도 없다가

10월 4일 오전, 또 같은 내용을 입력하라는 메일을 받았다.


이번에는 정상적으로 되려나 하고 입력해봤는데,


오,


이번엔 정상적으로 보내졌다.



그리고 폼 입력이 끝나자 바로 입력 잘되었다는 메일이 도착했다.


아직 언제 입금이 될지 모르지만,

그래도 곧 입금 후기까지 쓸 수 있기를.




다시는 이용하지 않을. 

믿고 거르는 부엘링의 보상 받기 시도.




-ing-

교통만 쓰기엔 오사카 주유패스는 비싸다.

여행/정보

이번오사카 여행을 하면서 주유패스를 구매할까 스이카를 쓸까 고민을 많이 하다가 

결국

스이카만 쓰기로 결심했다!

(오사카에서 스이카 카드 구매하는방법 : https://bak2ya.tistory.com/327)



보통 오사카에서 놀고, 쇼핑하고 보는곳이, 


유니버셜 스튜디오, 

신사이바시 - 도톤보리 -난바 - 덴덴타운 - 하루카스 구역

 오사카성 + 오사카 역이 있는 우메다쪽 - 덴진바시스지 상점가 인데,


빨간 원 안쪽은 대부분 걸어다니면서 보기 편한 구간이고,

지역 사이사이를 이동할때도 생각보다 많이 비싼편이 아니었기 때문!

(난바 - 우메다 : 230엔, 난바 - 오사카성 : 230엔, 우메다 - 오사카성 : 160~180엔)


+ 숙소가 난바쪽이라 왔다갔다 할 일이 없었다.



게다가 주유패스는 모든 지하철 노선을 다 탈 수 있는게 아니라



(출처 :주유패스 사이트. https://www.osp.osaka-info.jp/kr/)


이렇게 회색선을 제외한 한정된 구간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기에

혹시 멀리 가게 되면(유니버셜 혹은 교토) 추가 요금이 발생할수 있었다.





<여행중 실제 교통 이용금액 비교>

이번 여행중 실제 교통에 사용한 금액은,


첫날 

간사이 - 유니버셜 (리무진 버스) 12000원(편도, 마이리얼트립 구매.)


둘째날

유니버셜 - 노다 160엔

다마가와(노다에서 환승)- 닛폰바시(숙소) : 230엔


셋째날

난바 - 우메다 : 230엔

오사카 - 교토 : 560엔

교토 시내 : 720엔

교토 - 오사카 :560엔

우메다 - 난바 :230엔


넷째날 

라피트 1270엔


이렇게 사용했다.


주유 패스는 1일권은 2500엔, 2일권은 3300엔 인데,

(주유패스 사이트 기준, 판매처에 따라 가격상이.)


이번 총 여행중

주유패스로 커버 가능한 구간은 

둘째날 다마가와 -닛폰바시(230엔)와 셋째날 난바 -우메다 (왕복, 460엔) 로,(총 690엔)

실제 이 구간을 이틀동안 이용하기 위해서는 2일권을 구매했어야 했으니 3300엔 보다는 훨씬 저렴한셈.


여기저기 역을 많이 다닌다면 당연히 주유패스가 더 싸게 먹힐 수 도 있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오히려 주유패스가 더 비쌀때도 있다.


다만,

https://www.osp.osaka-info.jp/kr/facility/free


이쪽에서 볼 수 있는 무료 입장 가능한곳을 여행계획에 넣었었다면, 

그곳의 입장료를 합한 금액이 더 많다면 (스카이빌딩 공중정원 18시까지 무료입장 (1500엔)등을 포함한다면,)

확실히 주유패스가 저렴하게 느낄 수도 있을것같다.

(같이 이용할 수 없는것도 있고, 휴무일, 공사정보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개인마다 여정이 다를테니 꼭 그렇다 라고 말은 못하겠지만,

내 일정에 주유패스는 비싸기만 하고 그다지 매력적이지 못했으니,


오사카 가려면 주유패스 꼭 구매해야한다고 하는 광고들은

일정을 잘 보시고 적당한 선에서 거르시길 바란다.


끝.



오사카에서 스이카 카드 구매하는방법!

여행/정보

* 본 포스팅은 마이리얼트립과 관계없는, 대가도 없었고, 홍보성이 아닌,

그냥 내 블로그 사람들 많이 들어오면 좋겠어서 올리는 정보 공유 글입니다.


(이어진 글 : 교통만 쓰기에 오사카 주유패스는 비싸다. https://bak2ya.tistory.com/328)


오사카 여행을 준비중, 여친과 내가 쓰는 아이폰 X에서 스이카 카드를 등록해 써볼 생각을 하고있었는데,


찾다보니 오사카에서는 이코카 카드밖에 구할수 없다는 정보를 듣고 엄청 난감해 하고있었다.



그래도 혹시나 스이카 수령을 오사카에서 할 수 없나 하고 찾던중, 

우연히 들어간 마이리얼트립 도쿄 스이카 교통카드 구매 페이지!



!!! 

마이리얼트립에서 판매하는 스이카 카드는 

간사이 국제공항과 JR 난바역에서 수령할 수 있었다!

(*구매 시기에 따라 수령 가능 여부가 달라질 수 있으니 구매 페이지 내용 항상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판매처 : https://www.myrealtrip.com/offers/26037 혹은 마이리얼트립 앱 내.)



예에~~!!

오사카에서 이코카 카드쓴다는걸 출발 10시간전에 알아서... 엄청 급하게 검색함... ㅎㅎ



간사이 공항 1층에서 수령하고 유니버셜 스튜디오로 가는길, 


스이카 카드를 아이폰에 등록중!

* 지역(설정-일반-언어 및 지역-지역)을 일본으로 해야 스이카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스이카 등록 후에 다시 대한민국으로 변경해도 무관!

입력하란대로 입력 하고 이렇게 뒤에 계속 대고있으면, 



이렇게 카드가 등록된다.



스이카 카드의 사용처는 교통뿐만 아니라, 

한국의 티머니처럼 다른곳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보면 되는데, 

이렇게 일본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매할때 

(스이카데 오네가이시마스~)


그리고 일부 자판기에 스이카 로고가 붙어있다면

동전없이 스이카로!


이렇게 스이카 로고가 박힌곳이라면, 인형뽑기에서도 이렇게 사용할 수 있었다 ㅋㅋㅋㅋ


충전은, 

세븐일레븐이나 다른 편의점은 충전이 불가능하고,

편의점중에선 로손(LAWSON)에서 충전이 가능했다.


이렇게 카트 투입식으로 충전이 아닌, 카드나 휴대폰을 앞에 올려두고 충전하는 기기로 충전할 수 있었다.


애플월렛 앱을 실행시키면 이렇게 잔액을 쉽게 볼 수 있고,



거래 내역도 쉽게 볼 수 있으니 매우 편리했다.


무엇보다 계산할때 잔돈이 안생기는점이 너무나 좋았고,

잠깐 숙소 앞 편의점 나올때 지갑 안들고 아이폰만 들고가면 되는게 너무나 편리했다 ㅎㅎ




혹시 오사카 가는데 스이카 쓰실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라며. ㅎㅎ 


끝.

TM-AC1900 (AC68U) 공유기 쿨러 달아주기

크고작은컴퓨터들/Network, Nas

AC68U로 커스텀 펌업을 한 TM-AC1900을 사용중인데,

여름에 온도가 높을때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것같아, 클리앙등에서 다들 하시는 쿨러달아주기를 진행했다.


역시나 알리에서 구매.


12V제품이라 5V전원 인가하면 조용히 돌아가겠지 ㅎㅎ 


저렴이 충전 전용 케이블을 땄더니 빨강 검정색밖에 없어서 작업을 편하게 했다.


열수축 튜브로 마무리 해주고,


같이 구매한 먼지필터...

엄청 두꺼웠다...


테이프 작업중.


나는 이 테이프가 단단하게 붙어서 좋은데, 떼기가 어려워서 가운데를 이렇게 칼집을 내서 뜯는다.


적당한 팁.


일단 다른곳으로 배기 될거라 생각하고 이렇게 배기로.



기존 70도에서 2도 낮아짐...


그래서 하나를 흡기, 하나를 배기로 바꿨더니



61도까지 내려갔다!!



드라마틱한 변화는없지만,


이정도면 그나마 괜찮은듯 하다.




끝.

KT 글로벌 원 에그 (화웨이 E5885) 개봉기, 사용기

크고작은컴퓨터들/Network, Nas

해외여행을 가게되면 카톡과 구글맵을 위한 데이터가 꼭 필요해서

짧은기간은 데이터 로밍을 하거나 에그를 구매,

장기간인경우 현지 유심을 구매해서 사용하기도 하는데,


몇 유튜버들이 좋은 제품이라고 해서 구매해서 사용했고, 

만족스러워 후기를 남긴다.


KT 글로벌 원 에그.

화웨이 E5885 로 알려져있고, 큐텐등을 통해서 직구를 하시는분들이 많은데,

영문이나 중국어로만 작동이 가능해서 KT 정상 해지 제품을 찾는분들도 꽤 있었다.


나는 중고나라에서 13만원에 구매!


뚜껑을 열면 본체가 보인다.

KT 에그 제품이다보니 KT로고가 박혀있다.


내부 구성품은



사용설명서와 5V2A USB충전기, USB-C 어댑터, 충전케이블이 있다.


본체에 붙어있는 이 스트랩은


이렇게 분리해 USB 충전 케이블로 쓸 수 있어서 좋다.


후면에는 화웨이 로고와 CAT 버젼, 배터리 용량이 명시되어있는데,

배터리 용량이 큰만큼, 가지고 다니면서 보조배터리로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이 제품의 배터리가 다 소모되면 제역할을 못하게되니,

잘 안쓰게 되기도 한다.



왼쪽 하단의 홈을 따라 뜯어 올리면 이렇게

Micro SD 카드와 유심을 넣는공간이 있고,

흰색 공간에 ap의 정보와 로그인 정보등이 써져있다.


상단에는 전원버튼/ 전원 출력/입력 / RJ45 단자 / wps버튼이 있다.


전원을 켜면 가운데 조그만 화면에 welcome 문구가 뜨고,


전원 버튼을 몇번 누르면 wi-fi 정보와 기타 여러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기기에서 안내하는 IP로 들어가면 설정창을 만날 수 있는데,

SSID등의 정보를 변경하거나 여러 설정을 할 수 있다.



이번 일본 여행은 짧은 기간이였기에 로밍을 해서 에그로써는 사용하지 않았지만,

이렇게 호텔에서 양질의 wi-fi 를 만들어 사용하였다.

왜 항상 호텔들의 와이파이는 이렇게 안좋은지 ... ㅋ




여행 다닐때 항상 가지고다니면서 쓸만한 아이템이라고 생각된다.



추천의사 : 신제품이, 더 좋은 제품이 나오지 않는 이상 이거로 대만족 하며 사용할듯. 

구할수 있다면 한국어 되는 KT향 제품으로 구매를 추천!


재구매 의사 : 잃어버린다면 또 구매할거다!



끝.

애플워치4 픽업성공! @오사카 신사이바시 애플스토어

크고작은컴퓨터들/주변기기

이번에 여자친구와 함께 오사카를 가게되었는데,

아직 한국에 출시하지 않은 애플워치 시리즈4 를 구매하고싶었다.


이번 애플워치4 는 화면도 커지고 두께도 얇아지면서 이전 모델에 비해 예뻐지기도 했고, 

심전도 기능뿐만 아니라, 넘어짐 감지등의 건강에 더욱 초점을 둔 제품이 되어 아끼는 사람에게 채워주고싶은 시계였기에,

같이 커플로 구매하고싶었다.



일본 애플스토어에서 각 지점에 재고가 있는 경우 픽업을 예약할 수 있었고,

일본 애플스토어 홈페이지를 여행출발 보름 전부터 기웃거리며

 구매하고싶은 제품을 픽업 할 수 있는지 지켜보았고,



9/27일 일단 한개 있길래 주문성공.


일본 애플스토어 픽업은 +7일(일주일) 안에 픽업을 하면 되는거였다.


다만 내가 일본 도착이 5일이였기에, 이 주문은 취소하고 수십번 일본 애플스토어를 들락날락 한 결과,



예약 성공!


이 후에 하나 더 추가로 성공하며, 두대 예약을 성공하였다.


이 예약건도 10/2일 예약 했는데, 10/9 일까지 픽업하라고 했다.



오사카 여행 둘째날인 10월 6일.


애플 신사이바시는 사람이 가득했다.


픽업 예약을 했더라도 한참 줄을 서있어야했고,


한참을 기다린 후에야 픽업 완료!


여행객이다보니 그자리에서 면세가 가능했고,

예약하면서 결제한 내역을 취소하고 다시 면세금액으로 결제되었다.(애플케어까지!)



그리고 그자리에서 애플케어도 먹이고 개봉!!


쨘!


지금은 서로 운동 등록해서 경쟁도 하고 ㅎㅎ 

이전보다 운동 동기부여도 더 되는것같고 좋다 ㅎ


이전에 쓰던게 시리즈 2 여서 그런지, 더 빠르기도 하고 배터리도 오래가는 느낌이다.

그래도 꼬박 이틀은 못가는거같아서 아쉽긴 하다.



저번에 판매한 애플워치 2에 쓰던 엘라고 스탠드가 이것도 호환된다고 하니...

괜히 그것까지 팔았나 싶기도 하고...

호환된다고 해도 잘 안맞을거같기도 해서 어떤 거치대를 사야할지 고민이다.


커플 아이템이 하나 더 생겨서 기분좋고


애플워치 여자친구가 잘 쓰고있어서 더 기분 좋다 ㅎㅎ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