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야

부엘링 연착 보상 받기. #1.돈안주려고 꼼수쓰는 부엘링.

여행/정보

여자친구가 이번 유럽 자유여행중에 악명높은 부엘링 항공을 이용했다.


두번 이용했는데, 두번 모두 엄청난 딜레이를 경험했고, 한번은 심지어 딜레이된 항공편이 항공 탑승객 전원의 위탁수화물을 저 멀리 두고온것.


나는 한국에서 실시간은 아니지만 그녀의 상황을 지켜보며 도와줄수 있는건 없을까 알아보다가 딜레이 보상에 대해서 알게되었다.


일단 도움 받은 사이트/ 블로그는


http://helloearth.tistory.com/897

https://blog.naver.com/riverodw/221091935795


이곳이다.


유럽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은 항공사의 잘못으로 3시간 이상 지연이 될 경우, 각 250eur 를 보상받을 수 있다.

(거리에 따라 금액 더 증가)




처음 지연된 여정은 암스테르담에서 런던(LTN)편 이였는데, 출발이 3시간 이상 지연되었다. 

다만, 3시간 이상 지연의 기준이 도착해서 비행기 문을 열어주는게 3시간 이상 지연됐을 경우라,

 2시간 45분정도 지연 후 항공기 문이 열린 상황에서는 보상을 받을 수 없었다... 


현지에서는 기상상황때문이라는 변명이 있었는데, 개뿔. 


flight radar 로 찾아봤을때 유사시간대 같은 항로의 다른 항공편들은 그래도 최대한 빨리 보내주는데

 그냥 이건 부엘링이 일을 안한다고밖에 생각되지 않았다...

(그래서 클레임을 보내봤지만 아무 답변도 없었다) 

아주 보상 안해주려고 딱 맞춰서 보내고 열고 참 대단하다.




그리고 두번째 지연된 여정은 마드리드에서 파리 CDG 공항편.

무려 5시간 30분 이상 지연됐었는데, 항공기 에어컨 고장으로 태웠다가 내렸다가 별 난리를 쳤다고 한다.

이건 아예 빼박이라, 도착하자 마자 내가 메일을 보냈는데,

보내고 하루 뒤, 보상받을 계좌를 입력하라는 메일이 왔다.(8/21일)


아래 링크를 누르면 

이런 폼이 뜨는데,


명성대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듯 하다.


일단 Send 를 누르고, 

contact - refund 쪽을 통해 다시 클레임 메일을 보냈지만 아직 연락없음...


진짜 얘들은 보상 하나는 기똥차게 안해주려고 한다.

그만큼 제대로 일을 하면 비행기도 잘 뜨고 우리도 이런 고생 안할텐데...




다시는 이용하지 않을. 

믿고 거르는 부엘링의 보상 받기 시도.


이어지는글. 

#2 . 받을 수 있을수도 ?? https://bak2ya.tistory.com/338


여행중 파손된 아이폰 액정, 여행자 보험으로 수리하기!

여행/정보


여자친구가 유럽 여행중 가지고갔던 아이폰 7 의 액정이 파손되어 돌아왔다.


바르셀로나에서 걷다가 행인과 부딪혀 바닥으로 직행한 아이폰 액정이 파손 되었다고.... ㅠㅠ


다행히 출발 직전에 들어둔 삼성화재 여행자 보험에서 건당 20만원 한도로 휴대품 손해 보상을 해준다길래 물어보았다.


다만 걸렸던게, 여친은 내가 아이폰 X 를 사주면서 한국에서 아이폰 X를 사용중이였고, 


혹시나 분실 우려가 되어 이전에 사용하던 아이폰 7을 가지고 갔고, 현지 유심을 끼워서 사용했는데 

국내 사용내역도 한참 되었고, 로밍 내역도 없으니 보상 못받으려나 했었다.


일단 삼성화재에 내가 전화해서 (당사자가 아닌 남자친구가 전화해도 상관없음.) 상황을 설명했다.



다행히도 사용 내역은 상관없고, 출입국 사실여부 확인 과 

통신사에서 본인 앞으로 구매내역이 있는지, 통신사 가입 사실 확인서를 받을 수 있으면 된다고 했다. 

그렇게 사고 등록을 했고 상담원이 어떤게 필요할지 메일을 보내주었다. 




업무 진행 순서는 

1. 사고 등록 후 필요 서류를 메일등을 통해 받고,

2. 수리 진행 후 본인 결제, 

3. 필요 서류 모은다음, 제출

4. 서류 접수 후 보상 담당자 배정, 보상관련 심사 및 업무 처리

5. 보험금 지급.

이렇게. 




일단 사고 접수를 진행 했으니 수리를 진행해야했는데, 


유베이스의 경우 아이폰 7 액정 수리비용 232,000 이였고, 





애플 스토어 가로수길 지니어스바의 수리비용은 199,000 이였다.



건당 보상이 20만원 한도 + 자기부담금 1만원 으로 알고있었기에, 

자기부담금을 최소화 하기 위해 애플스토어에 수리 예약을 했다.


(이것도 내 이름으로)(나중에 보상 지급받을때 문제가될뻔했다)



그리고 수리 완료.

(유심 빼는중에 심트레이를 분실해서 그것까지 구매해서 21만원이 나왔다.)



수리 진행은 1시간 30분정도였고, 수리 진행 전, 애플 스토어 직원에게 보험사 제출 서류도 함께 요청했다.



애플 스토어에서 받은 수리 내역서 서류와,

여친이 사용하는 KT의 대리점에서 아이폰7 의 가입사실확인서 (사진촬영)

실물 사진등을 포함해 몇장의 서류를 함께 삼성화재 메일로 보냈고,


다음날 담당자 배정이 되었다.


담당자가 다음날 나에게 전화가 와서, 왜 수리 내역서에 여친 이름이 아닌 내 이름이 올라와있는지 물어보았고,

난 그냥 담담하게 연인사이라 대신 예약해주어 이름이 내 이름이 나온것 뿐이고, 

애플 수리내역을 보면 일련번호 등이 있을테니 확인해보라고 했더니 별 문제 없이 끝났다.



그리고 다다음날 문자로 보상금액이 입금되었다.



여행중에 사고가 나지 않는게 가장 좋지만,

혹시나 해서 들어둔 보험에 큰 혜택을 받은듯 하여 기뻤다. ㅎ


여행자 보험은 꼭 하고갑시다 ㅎㅎ 




끝.



크롬에서 이름이 사용자 이름 1 일때 변경 방법.

크고작은컴퓨터들/데스크탑

어느날 갑자기 사용하던 크롬에 이름이 사용자 이름 1 로 바껴있었다.


뭔가 버그같긴 한데 리포트만 하고 원인은 모르는 상태.


여튼, 사용자 이름 1 이라고 나타난 이름을 바꾸는 방법을 포스팅 해보고자 한다.



일단 크롬의 우측 상단 점 세개 버튼을 클릭, 

설정으로 들어간다.



보이는 화면중 사용자 탭에 이름이 사용자 이름 1 로 되어있는게 보이는데,

우측 삼각형 화살표를 누르고 들어가면, 



이렇게 이름을 변경할 수 있는곳이 있다.


여기서 이름을 바꾸면 끝.



왜 바뀐지 모르겠지만 보기 싫었는데

쉽게 바꿀 수 있어서 다행이였다. 


끝.